길담 서원..


새 대통령 취임식과 동시에 문을 열었다

인문학 책 전문 서점...  

뭐라 말할수 없지만

마치 비유라도 하듯.

지나간 정권에 대한 아쉬움과 새로운 정부에 사과나무를 심듯..

그렇게 서원이 문을 열었다



어느정도 고민을 하고 골라 놓은 책으로 서점을 꾸민 걸 보니

이곳이 내 서재였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아마 길담 서원을 연 교수님도 그런 마음이 아니셨을까..

가지고 싶은 책 다 가져보고

읽고 싶은책 더 읽고 싶으셔서... ㅋㅋ

장사는 핑계고 다른 욕심이 있으신건 아닌지... ;;



어쨋든 상관없다

책을 안산다고 뭐라는 사람도 없고

오히려 헐(?)값의 맛있는 에스프레소와 접시에 귤까지 내주시며

자리 보존하고 앉아서 맘대로 책보다 갈수 있는 분위기...

그걸로 됬지 않나 싶다..


또한 대형 서점에 가서 이곳 저곳 기웃기웃하며

책 고르느라 발품 팔지 않아도 되니 一石 二鳥 아닌가..


오랬만에 기억속에 지워져 가던 책들과 다시 만나고

절판되었는줄 알았던 책들도 보고 하니

시간 가는줄 몰랐다...


길담 서원...

書園 맞나보다....



신고
Posted by curio corio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