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은 일요일 저녁..

와이프의 입덧에 대처하는 남푠의 입장에서 저는 또 다시 새로운 맛집을 찾기위해 모든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었습니다 ㅋ

그때 제 눈에 들어온 곳이 산속에 있는 알수없는 장어집...ㅋㅋ

양평군 옥천면 용천리 용천 민물장어라는 곳이네요

옥천면에는 옥천냉면이 유명해서 많이들 다니시고

좀 아시는 분들은 길가에 있는 옥천냉면 말고 옥천면안에 있는 원조집을 찾아가 먹고는 하는데

그 안에 민물장어집이 있는줄은 몰랐습니다

크게 보기>
크게 보기>

위에 지도를 확대해 보면 아시겠지만 옥천면 옥천리를 지나 산속으로 더 많이 지나가는터라 만약에 가서 안되면

옥천 냉면이나 먹을 셈으로 무작정 출발 했습니다


냉면집들을 지나 골목 골목으로 가다가 이 다방 간판을 보고 혹시 그냥 돌아갈까도 생각해 봤습니다 ㅋㅋ

운전하느라 찍지는 못했는데 암튼 다행히 겨우 찾아 갈수 있었습니다


아주 오래된 건물 일거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새 건물이어서 또 한번 망설였습니다

그냥 갈까 말까.....ㅋㅋ

하지만 기왕온거라 들어가 보기로 헀습니다 .


메뉴는 장어 뿐이더군요..

그 외에는 된장찌게나 열무국수 같은 것들이 있었습니다..

처음 숯불이 나오는 순간..

아..... 잘 왔구나 싶더군요... ^^

넓직한 불판에 불이 잘 오른 숯을 보니 마음이 놓였습니다

백탄을 쓰는것 같았습니다

어쨌든 화력도 좋고.. 아주 든든하더군요

1kg을 시켰는데 장어가 큰넘으로 세마리 나오더군요..

분당에서 한마리에 25000원씩 주고 먹던것이 내심 억울했습니다

일단 두마리를 숯불에 올렸는데 아직 다 죽지 않아 꼬리가 마구 움직였습니다

이건 장어를 찍어 먹는 소스입니다

불위에 같이 올려놓고 다 익은 장어를 찍어 먹었습니다

소스맛은 달지않고 맵지도 않으며 생강을 얹지 않아도 느끼하지 않을 정도로 장어 맛을 더 좋게 해 주었습니다

소금통입니다

안에 아주 굵은 소금이 들어있더군요

소금을 쳐서 장어를 구웠습니다

처음 장어를 불에 올렸을때는 탱탱한 장어 살이 자꾸 반으로 접혀서 소금을 치기 어려울 정도였습니다

어느정도 구운 후에야 저런 모습으로 가만히 있더군요

기름끼가 빠지면서 장어 특유의 굽는 냄새가 진동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장어가 타지않게 자주 손을 봐 주면서 살이 노릇 노릇해 지는것을 보고 한번 뒤집었습니다

노릇노릇한게 .. 아주 군침이 살살 돌더라구요


장어에는 생강을 얹어 먹어야 제맛이죠

생강의 매꼼하고 알싸한 맛하고 장어는 아주 잘 어울리는 맛입니다

어느정도 장어가 잘 구워지면 이렇게 세워서 다시한번 기름을 뺍니다

앙쪽이다 구워지고 노릇 노릇해지면 이제 먹으면 되겠죠....ㅋㅋ

장어 육수로 끓인 된장찌게도 맛이 일품이었습니다

판에 구운 장어를 놓고 신나게 먹었습니다

아래 장어 꼬리 보이시죠...

두개입니다..

즉 아직 한마리 더 남아 있다는 얘기지요....ㅋㅋ

여기 나오는 반찬들도 다들 정갈하고 맛이 좋았습니다

사진에는 없지만 깻잎이 있는데 거기에 싸먹는맛도 일품이더군요

장어구이는 이렇게 소스에 찍어 먹습니다

소금에 찍어 먹어도 좋구요

중간에 사장님이 장어 등뼈와 내장을 가지고 오셨습니다

등뼈와 내장을 구워준다는 이야기는 직접 장어를 손을 보셨다는 거겠죠..

보통 장어집에 가면 공장에서 손질된 장어를 쓰는 집이 많이있습니다

이렇게 주문할때마다 바로 잡아서 손을 보는 집은 이제 별로 없는것 같아요

쓸개주도 주셨는데 운전관계로 먹지 못했습니다

잘 익고 있는 내장을 보니 군침이 절로 돌더군요

참고로 등뼈는 아주 바싹 구워드시는것이 좋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약간 비린내가 날수 있거든요..

구운 내장은 소금에 찍어서...

아마 이날 먹은 음식중에 이게 제일 맛있었던것 같습니다

쫀득 쫀득 하면서 고소한맛이 소금하고 아주 잘 어울리는데

세마리라 딱 세점 나오더군요..

다음에는 좀더 줄수 있는지 여쭈어 봐야겠군요....^^

남은 한마리를 더 구워 보았습니다

이날 입덧을 하던 와이프도 정말 많이 먹고

차에서 자다일어났던 다섯살 짜리 지훈이가 한마디 하더군요...

"오늘 저녁 참 잘먹었어........" ㅋㅋ

어쩔때는 어른같이 이야기하는 통에 그만 웃고는 합니다 ㅋㅋㅋ

등뼈가 잘 구워졌군요

과자처럼 바삭바삭해서 .. 재미로 씹어 먹기도 좋고... ㅎ

고소하고 맛이 좋았습니다

자 이제 마지막 히든..

꼬리가 세마리 남았습니다

하나는 와이프 주고 두개는 제가.....;;

다음날 새벽에 수영을 가야 하기 때문에.. 먹고 힘좀 낼라구요...ㅋㅋㅋ

지훈의의 만족스러운 표정....ㅋㅋ

지훈이가 밥을 먹으며 정말 맛있을때 하는 일이 있습니다

바로 노래를 불러요...ㅋㅋ

지훈이가 노래를 부르며 먹었던 집은 한번도 후회한적이 없습니다 ..

이날도 밥먹다 말고 지훈이가 노래를 부르더군요....

즐거운 저녁 식사였습니다

날 더 더워지기전에 조만간 멤버 구성을 해서 다시 찾아가 봐야겠습니다

원하시는분 손드세요....ㅋㅋ

    

신고
Posted by curio cori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anttol.tistory.com BlogIcon 솔이아빠 2009.05.18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렇게 먹으면 얼마에요?

    • Favicon of http://corio.tistory.com BlogIcon curio corio 2009.05.18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장어 1kg에 세마리.. 사이즈는 큰편이었구요

      된장찌게에 공기밥까지 해서 4만원에 먹었습니다

      둘이 먹으면 많고 어른 세명정도적당하구요..

      장어 가격은 시세에 따라 매번 달라지는데

      어제는 1kg에 37000원이었습니다

      손드신건가요.....ㅋㅋㅋ

  2. Favicon of http://uridoggy.tistory.com BlogIcon Kay J. 2009.05.18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래에 아주 성공적인 음식점 발굴이었어요!!! 별 다섯개라도 주고싶음.

    뒷자리의 아줌마가 훌쩍거리지만 않았으면 더 편했을텐데
    왜 여자들은 일정 나이가 지나면... 부끄러움이 없어지는걸까...
    그집 남편이 몇개월 병원에 입원했다는 내용까지 다 알아버렸네요.

    소민이도 생선 잘먹는다 들었는데
    빨랑 나아서 같이 갔음 좋겠다... 솔이도... 빨랑 크고~~~

    • Favicon of http://corio.tistory.com BlogIcon curio corio 2009.05.18 1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 생각에는 솔이가 하도 빨리커서 다음주면 먹을수 있을것 같애....ㅋㅋㅋㅋ

    • Favicon of http://khism.tistory.com BlogIcon KHISM 2009.05.20 0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생선 아주 좋아합니다!!
      하지만 장어한테 '너는 생선이다'라고 말한다면 좀 서운해할 것 같아요-ㅋㅋㅋ
      양평군 옥천면 용평리! 얼마나 걸릴까요?
      솔이는 다 컸구요, 그냥 날만 잡으면 될 것 같아요!!

  3. Favicon of http://sinclairon.tistory.com BlogIcon 씽클레어 2009.05.19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영때문에 한마리.. 아니 한꼬리 더 드셨다니... 불공평해욜~~~~~~~~ 어어엉엉엉....

  4. Favicon of http://khism.tistory.com BlogIcon KHISM 2009.05.20 0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디선간 '번개공지' 향기가 풍겨오는것이... 저만 그런가요?

    • Favicon of http://corio.tistory.com BlogIcon curio corio 2009.05.20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늘 아침에 지훈이가 밥상에 앉으며 한마디 하더군요. "아빠 ! 장어는 없어 ?"
      있다가 공지 올릴테니 이번주에 가시죠. ;;(

    • Favicon of http://khism.tistory.com BlogIcon KHISM 2009.05.21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연락이 늦었습니다, 행님.
      와이프님께서 이번주는 집에 있는 것이 좋겠다고 하시더군요.
      이유는 아시죠? ㅜ.ㅜ 주르륵....
      6월 초에 또 pt가 있어 다음주말은 제가 안 되고
      그 다음주(6~7)정도 되어야 시간이 날 듯합니다.

      저 왜이래요, 지가 무슨 연예인이래요? 엄훠! X수없어!

  5. 2009.05.21 0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2009.05.22 18: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Favicon of http://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5.23 1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너무 맛있겠어요. 숯불이 보라 색으로 보이는군요.. 신기신기 +_+
    아드님이 너무 잘 생기셨어요~



티스토리 툴바